보도자료

日 끝내 韓화이트리스트 제외…車부품·공작기계 대응책 '고심'

작성일
2019-08-05 18:00
조회
67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일본이 끝내 한국을 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자동차 부품과 공작기계, 전기차 배터리 등 업계도 비상 경영 체제 강화에 나섰다. 특히 이번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명확하게 어떤 소재와 부품 수입에 영향을 미칠 지 제대로 파악이 어려워 불안감 속에 사태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의 2차 수출규제 조치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뿐 아니라 자동차 부품과 공작기계, 전기차 배터리 등 제조업 전반에 적잖은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업계에서는 이미 초단기 대응책으로 재고 비축 절차를 완료했거나 서둘러 재고 확보에 나선 상황이지만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공급선 다변화를 통한 일본 의존도를 낮추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 입장에서는 당장 취할 수 있는 조치가 재고 비축 뿐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부품이 전략 물자에 해당하는지조차 정보가 불명확하고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범위인지도 알지 못한다"면서 "이런 답답한 상황은 자동차 업종 외에 일본과 거래하는 모든 업체가 겪고 있으며 수출 규제가 길어질 수 있으니 일단 최대한 장기간 재고를 쌓고 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국내 자동차 업계는 일본 부품 의존도를 꾸준히 낮춰왔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 제외로 당장 타격은 없다는 입장이다. KB증권은 올해 들어 5월까지 일본산 부품 수입액은 3억1000만달러로 국내 자동차 생산(163억달러) 대비 1.9%에 그쳤다며 당분간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진단했다.

☞이 기사 자세히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