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日 수출규제 대응' 인천 뭉친다

작성일
2019-08-05 18:25
조회
151
[인천일보 김은희 기자]

시, 14개 기관·단체 TF 꾸려 … 오늘 실무진 회의


인천시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14개 기관·단체와 공동 대응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조치를 기회로 삼아 인천 기업 능력을 한 단계 도약시키자"고 말했다.

시는 지난 2일 박 시장이 주재하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박 시장은 "유관기관이 머리를 맞대 피해를 입은 기업 목소리에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규제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관점에서 한마음 한목소리로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2·3·4·6·12·18·19면

시는 14개 무역 관련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을 운영하기로 했다. 인천중소벤처기업청·코트라인천지원단·인천본부세관·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기금 등 주요 공공기관과 함께 인천상공회의소·한국무역협회 인천본부 등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조직이다.

TF는 이달 말부터 반도체 이외 분야까지 확대되는 일본 2차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기업 피해 모니터링을 이어간다. 시와 인천중기청·인천세관·무협 인천본부·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는 피해 신고센터 5곳을 운영하면서 기업들의 피해 상황을 공유한다.

또 5일 TF 실무진 회의를 시작으로 일본산 소재부품 국산화 과정에 필요한 기업 융자를 지원하는 등 구체적인 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이날 일본 정부는 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백색국가 목록(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 앞으로 일본에서 들어오는 15개 항목 218개 품목, 1100여개의 수입물품은 일본 정부의 개별 허가를 거쳐야만 한다. 이전까지 일주일 정도 걸리던 허가 기간은 규정에 따라 최대 90일까지 늘어난다.

☞이 기사 자세히 보러가기